이금이캐리커처.jpg

작가 소개

어린이청소년문학 작가. 1962년 충북 청원군에서 나고 서울에서 자랐다. 유년기부터 이야기꾼 할머니와 라디오 연속극, 만화책 등과 함께하며 이야기의 매력에 빠져들었고, 세계 문학 전집을 섭렵하듯 읽으며 작가 되기를 꿈꿨다. “내가 어린이문학을 선택한 게 아니라 어린이문학이 나를 선택했다.”라고 말할 만큼 아이들의 이야기를 쓸 때 가장 행복하다는 작가는, 우리 어린이문학의 새로운 모색기였던 1980년대에 단편동화 「영구랑 흑구랑」으로 새벗문학상에 당선하면서(1984년)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그 뒤 작가는 1990년대와 2000년대로 이어진 우리 어린이문학의 폭발적 성장과 청소년문학의 태동 및 확장을 이끈 작품 수십 종을 펴내며 독자와 평단의 마음을 사로잡아왔다. 특히 어린 독자들의 오랜 요청으로 후속작이 거듭 나온 동화 ‘밤티 마을’ 3부작, 우리 어린이문학의 문학성을 한 단계 끌어올린 장편동화 『너도 하늘말나리야』, ‘지금 여기’의 청소년이 품은 상처와 공명한 이야기로 본격 청소년문학의 출발점이 된 『유진과 유진』 등이 어린이-청소년-어른 모두의 큰 사랑을 꾸준히 받고 있다. 이뿐 아니라 동화 『망나니 공주처럼』 『땅은 엄마야』, 장편동화 『나와 조금 다를 뿐이야』 『도들마루의 깨비』, 동화집 『사료를 드립니다』 『금단 현상』 『영구랑 흑구랑』, 장편 청소년소설 『알로하, 나의 엄마들』 『거기, 내가 가면 안 돼요?』 『소희의 방』, 청소년소설집 『청춘기담』 『벼랑』, 창작방법론 『동화 창작 교실』 등도 독자 곁을 든든히 지키고 있다.

그동안 1985년 소년중앙문학상, 1987년 계몽사아동문학상, 2007년 소천아동문학상, 2012년 윤석중문학상, 2015년 방정환문학상 등을 받았으며, 2020년엔 작가의 업적 전반을 평가해 수여하는 세계 최고 권위의 어린이청소년문학상인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상의 한국 후보로 공식 지명되었다.

Biography

 

 

Lee Guem-yi was born in Cheongwon, Chungcgeongbuk-do, Korea in 1962, moved to Seoul in 1968 and grew up there. Though she has lived in Seoul ever since, she has repeatedly visited her grandmother in her hometown. Later, she expressed that her grandmother’s infinite love became her strength, that it has given her a positive attitude toward life or the very source of her self-esteem, and that it has made her never to allow self-denial throughout her life. In particular, her grandmother told Ms. Lee a log of stories, which later created the power of storytelling in her and the foundation of her own creations.

The young Geum-yi, deeply absorbed in stories, was guided into reading through the World Literature Collection for Boys and Girls her father bought for her in her primary school days. Especially, Johanna Spyri’s Heidi inspired her to be a writer. It was even before Geum-yi came to know that the genre of Heidi is children’s literature.


After graduating from high school, she chose a career as a writer instead of going to a college and began to write. In 1984, she made a debut as a writer when she was awarded a prize for her children’s story in the Saebut Literary Contest, and in 1985, she won the literary contest organized by the children’s magazine, Boys’ Choongang.